캄보디아 훈센 총리, 27원 명예훼손 소송

입력 2016-08-02 18:15 수정 2016-08-03 05:16

지면 지면정보

2016-08-03A29면

훈센 캄보디아 총리(사진)가 야당 대표를 상대로 100리엘(약 27원)의 명예훼손 소송을 냈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훈센은 캄보디아 제1야당인 캄보디아구국당(CNRP)의 삼랭시 대표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이런 소송을 냈다.

훈센 총리는 소장에서 삼랭시 대표가 지난달 10일 정치평론가 켐 레이가 수도 프놈펜의 한 편의점에서 총격을 받아 사망한 데 대해 배후에 정부가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린 것을 문제삼았다. 훈센 총리 변호인은 “돈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며 상징적 배상을 강조하며 “정의가 실현되고 그릇된 주장을 하는 사람이 처벌받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야권에서는 31년째 권좌를 지키고 있는 훈센 총리가 2017년 지방선거와 2018년 총선을 앞두고 최대 정적인 삼랭시 대표의 손발을 묶기 위해 정치탄압의 고삐를 죄고 있다고 주장했다. 삼랭시 대표는 작년 11월 일본 방문 때 캄보디아 사법당국이 과거 명예훼손 사건에 대해 뒤늦게 형 집행을 결정하자 유럽으로 건너가 ‘자의 반 타의 반’ 망명 생활을 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