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원회 의장(사진)은 2일 “사이버테러방지법 심사에 빨리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 해킹 조직이 외교·안보 공무원과 방위산업체 임직원 등의 이메일 해킹을 시도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국가안보 위험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사이버 공격 사각지대를 없애고 공격 징후를 실시간 감시·차단해 사이버 위협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법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