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광군제 180억 매출 휴롬, 알리바바서 신제품 입도선매

입력 2016-08-02 17:48 수정 2016-08-02 21:33

지면 지면정보

2016-08-03A15면

"3년내 중국 매출 6배로"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 관계자들이 최근 휴롬(회장 김영기·사진 오른쪽)을 찾았다. 인터넷 쇼핑몰 티엔마오(티몰) 가전사업부를 담당하는 임원들이었다. 삼성 LG 등 대기업 이외 국내 중소·중견기업으론 유일하게 휴롬을 방문했다. 인찡 알리바바 디지털가전부문 대표(왼쪽)는 이 자리에서 “알리바바가 가진 결제서비스 알리페이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미디어 등을 연계해 3년 안에 휴롬의 티엔마오 매출을 지금의 6배 이상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알리바바가 휴롬을 전략적 파트너로 인정한 것은 그만큼 중국 내에서 휴롬의 인지도가 높기 때문이다. 휴롬이 중국에 처음 진출한 때는 2009년이었다. 중국 내 TV 홈쇼핑에서 제품을 판매하면서 ‘대박’이 났다. 과일과 채소를 지그시 눌러 짜는 저속 착즙 방식의 휴롬 주스기가 고속으로 내용물을 가는 블렌더에 비해 영양소 파괴가 적다고 알린 게 적중했다. 5년 만인 2014년엔 중국 내 매출이 1000억원을 넘어설 정도로 성장했다.

이듬해인 작년 11월이 ‘정점’이었다.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인 ‘광군제’ 때 휴롬은 단 하루 만에 180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2초에 한 대꼴로 팔았다. 티엔마오 쇼핑몰에서였다. 알리바바 관계자들도 깜짝 놀랄 만한 결과였다.

알리바바는 10년 뒤 가장 유망한 사업모델이 ‘건강’과 ‘행복’이며, 휴롬이 여기에 딱 들어맞는 기업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휴롬이 앞으로 내놓을 제품은 우선적으로 자사 쇼핑몰에서 선보이겠다고 약속했다. 양산을 하기도 전에 ‘입도선매’에 나선 것이다. 알리바바는 “중국 내 65곳의 휴롬주스 매장을 활용해 O2O(온·오프라인 연계) 사업 모델을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