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평 양조장 갖춘 수제 막걸리점

입력 2016-08-02 17:55 수정 2016-08-03 03:39

지면 지면정보

2016-08-03A16면

소규모 주류제조면허 이후
배상면주가, 첫 가맹사업
3.3㎡(1평)짜리 양조시설과 술 마실 공간을 갖춘 막걸리 프랜차이즈가 나온다.
전통주 업체 배상면주가는 4개 직영점을 운영하던 ‘느린마을양조장&펍’(사진)을 가맹사업으로 전환한다고 2일 발표했다. 느린마을양조장&펍은 과거 마을마다 존재하던 작은 양조장을 본떠 2011년 배상면주가가 세운 수제 막걸리 펍이다. 양재점, 강남점, 센터원점, 연남점 등 4개가 있다.

배상면주가가 느린마을양조장&펍을 가맹점체제로 전환키로 한 것은 정부가 소규모 주류제조면허 대상에 탁주·약주·청주를 포함한 게 계기였다. 소규모 면허는 1~5kL 시설만 갖춰도 막걸리를 제조·판매하는 게 가능하다. 배상면주가는 각 매장에 들어설 3.3㎡짜리 양조장 안에 1.1kL 규모의 발효시설을 직접 설치해 매장마다 직접 빚은 수제 막걸리를 선보일 계획이다.

배영호 배상면주가 대표는 “‘세상에서 가장 작은 양조장’이라는 콘셉트로 “내년까지 100개 가맹점을 내겠다”고 말했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