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딩스 + 3개 사업자회사
오너 3세 윤웅섭, 제약 맡아
일동제약이 3일 지주회사 체제로 새 출발한다. 일동제약은 기업분할을 통해 일동홀딩스를 지주회사로 일동제약, 일동바이오사이언스, 일동히알테크 등 3개 사업회사로 재편된다.
일동홀딩스는 2세 경영인인 윤원영 회장과 전문경영인인 이정치 회장, 정연진 부회장 등 삼두체제로 운영된다. 사업회사에 대한 투자 및 관리 업무를 담당한다. 인적분할을 통해 재탄생하는 일동제약은 오너 3세인 윤웅섭 사장(사진)이 회사를 이끌며 기존 의약품 관련 사업을 맡는다. 물적분할을 통해 신설되는 일동바이오사이언스와 일동히알테크는 각각 프로바이오틱스 등 바이오 관련 사업과 히알루론산 관련 사업을 한다.

인적분할로 나눠지는 일동홀딩스와 일동제약의 주식 비율은 약 0.29대 0.71이다. 기존 일동제약 주식을 소유한 주주는 해당 비율에 따라 일동홀딩스와 일동제약 신주를 각각 배정받는다. 주식 재상장 예정일은 이달 31일이다.

회사 측은 사업부문의 전문화와 책임경영 체제를 확립하고 신속한 의사결정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기업분할을 계기로 기업 지배구조와 운영 체계를 더욱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바꿔 나갈 방침이다. 일동홀딩스는 신약 개발은 물론 신사업 개척 및 사업 다각화 등으로 ‘토털 헬스케어 그룹’으로 발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