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22조 회사채 '흥행'…링크트인 인수 착착 진행

입력 2016-08-02 13:59 수정 2016-08-02 13:59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 1일 소셜미디어 링크트인 인수에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197억5000만달러(약 22조원) 규모의 채권을 발행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일 보도했다.
역대 5번째 큰 규모인 이번 회사채 발행엔 500억달러 넘는 주문이 몰린 것으로 전해졌다. 만기 30∼40년짜리 회사채 가운데 특히 10년물과 30년물의 수요가 많았다.

10년 만기 회사채는 40억 달러 규모로 금리가 미국 국채보다 90bp(1bp=0.01%포인트) 높은 2.42%다. 30년물 금리는 3.73%로 2045년 만기인 기존 회사채보다 5bp 높다.

유럽과 일본 등의 중앙은행이 금리를 내리고 국채 매입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가운데 외국 투자자들이 미국에 눈길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글로벌 투자기관인 웰스파고에 따르면 미국 투자등급 회사채에 올 들어 730억달러가 유입됐다.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의 댄 미드는 "미국의 투자등급 회사채 시장은 수익을 조금이라도 낼 수 있는 마지막 시장"이라면서 "이 때문에 세계의 투자자들이 미국 시장으로 몰려들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