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사드 논란 정면돌파…"속탄다…국회의원 직접 만날 것"

입력 2016-08-02 11:35 수정 2016-08-02 11:36
박근혜 대통령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둘러싼 갈등에 대해 "속이 타들어간다"고 밝히며 정면 돌파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박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사드배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오랜 고심과 철저한 검토를 거쳐서 내린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핵능력을 고도화시키면서 핵탑재 탄도미사일 성능을 끊임없이 향상시키는 상황인데도 갈등이 멈추지 않고 있어서 속이 타들어가는 심정"이라고 말했다.

사드 배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 대표인 국회의원과 단체장들을 직접 만날 것이라는 계획도 밝혔다. 사드 논란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박 대통령은 "지난 수개월 동안 수차례 현장실사와 시뮬레이션을 통해 최적의 사드배치 기지로 성주를 선정했고 안전성에 전혀 문제가 없다는 것을 여러 차례 점검했다"면서 "만약 사드 배치로 지역주민 삶에 조금이라도 문제가 있었다면 저는 결코 그런 결정을 내리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총리와 장관을 비롯해 정부 책임자들이 지역을 찾아 상세히 설명해 드리려 노력했고 지역주민의 의견을 듣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면서 "그런데도 명백하게 입증된 과학적인 근거보다는 각종 괴담과 유언비어를 퍼뜨리고 안보의 근간마저 위태롭게 흔들리고 있어서 걱정"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저도 가슴 시릴 만큼 아프게 부모님 잃었다"면서 "이제 저에게 남은 유일한 소명은 대통령으로서 나라와 국민을 각종 위협으로부터 안전하게 지켜내는 것이다.

그것을 위해서 전 세계 국가를 설득해 북한이 핵과 미사일 포기하도록 북한에 대한 지원을 끊고 우리나라와 긴밀히 공조하도록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