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이 2일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71)의 자택과 사무실 등 2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강 전 사장은 2011∼2013년 대우조선의 대주주인 산업은행금융그룹 회장 겸 산업은행장을 지냈다.

검찰은 강 전 사장이 남상태 및 고재호 전 대우조선 사장 재임 당시 각종 경영 비리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강 전 사장의 자택과 사무실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개인일지, 경영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