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한국거래소는 미니코스피200 선물·옵션 시장이 지난해 7월 상장 이후 원지수상품과 동반 성장이 가능한 시장으로서 성공적인 첫걸음을 내디뎠다고 평가했다.

미니선물과 미니옵션의 일평균 거래량은 원지수상품인 코스피200선물과 코스피200옵션 거래량의 33%, 9%에 해당하는 4만계약, 13만계약을 기록했다.

해외의 대표적인 미니상품인 미니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선물과 마니니케이225선물의 상장 첫 해 거래량이 각각 원지수상품의 6%, 29%였던 점을 고려하면 미니코스피상품이 성공적인 신상품으로 정착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특히, 전체 거래량의 80% 이상이 기관과 외국인으로 이뤄져 전문 투자자 중심 시장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거래소 측은 "현장의 목소리 청취를 위해 찾아가는 마케팅을 강화하고 투자자의 요구가 시장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할 것"이라며 "투자자 설명회 개최 등 회원사와 공동으로 신규 기관투자자 유치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