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투스 헤드셋 ‘LG 톤 플러스’, 일본서 음질 호평

입력 2016-08-02 10:01 수정 2016-08-02 10:01
日 유력 AV 매체 ‘음원출판’ 주관 ‘VGP 2016 썸머 어워드’ 금상 수상


LG전자 블루투스 헤드셋 ‘톤 플러스 HBS-1100’이 일본 유력 AV 전문매체로부터 뛰어난 음질을 인정 받았다.

LG전자는 ‘톤 플러스 HBS-1100’가 ‘VGP(Visual Grand Prix) 2016 썸머 어워드’ 2만엔 이상 블루투스 이어폰 부문에서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고 2일 밝혔다.
‘VGP 어워드’는 일본 양대 AV 전문매체 중 하나인 ‘음원출판’이 주관하며, 일본에서 판매되는 오디오/비디오 기기를 대상으로 성능과 기술력이 뛰어난 제품에 수여한다.

심사위원들은 ‘톤 플러스 HBS-1100’이 블루투스 헤드셋 가운데 최초로 aptX™ HD 오디오 코덱을 채택, 24비트 고음질 음원을 전송할 수 있다는 점을 호평했다.

코노이케 겐조 심사위원은 “직접 들어보고 전반적인 음질수준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며 “블루투스로 연결했다고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생생한 톤이 압권이었다”고 평했다.

‘톤 플러스 HBS-1100’은 미래적인 디자인과 뛰어난 편의성을 동시에 잡았다는 평가를 받으며 특별상인 ‘컨셉트상’도 함께 수상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