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2일 28조1000억엔(약 304조원)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확정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은 이날 오후 임시 각의(국무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경제대책을 결정한다.
'아베노믹스'(아베 총리의 경제정책) 재도약을 위한 이번 경제대책은 대형 인프라 정비가 핵심이다. 초고속 열차인 '리니어 주오신칸센'(中央新幹線)의 전선(全線·도쿄-오사카 구간) 개통을 최대 8년 앞당기기 위한 공사 가속화 등을 포함한다. 여기에 약 10조7000억엔(116조원)이 책정된다.

더불어 고용보험료 하향 등을 통해 '1억 총활약사회' 실현을 촉진하는 비용 약 3조5000억엔(38조원), 구마모토(熊本)지진과 동일본대지진으로부터의 복구·부흥 예산 약 3조엔(32조원) 등이 책정된다.

총 13조5000억엔(146조원) 규모의 이른바 '재정조치'도 포함된다. 공공사업 등을 하기 위한 국가와 지방의 실질적인 재정지출이 약 7조5000억엔, 민간기업만으로는 자금을 대기 어려운 대규모 사업에 장기저리로 대출하는 재정투융자에 6억엔이 각각 책정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