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공사 수주받아

[ 김하나 기자 ]삼성물산(136,5002,500 -1.80%)은 홍콩공항공사(Airport Authority Hong Kong)가 발주한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 지반개량 공사를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공사비는 3억4000만 달러(약 3990억원) 규모다. 홍콩 현지의 전문업체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주했다. 삼성물산의 지분은 전체의 70%인 2억4000만달러(약 2817억원)다. 공사기간은 20개월로 2018년 3월 준공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 확장을 위한 1단계 공사다. 제 3활주로 공사를 위한 부지 매립 전, 해저 수심 약 7m 아래 연약지반을 개량하게 된다.
삼성물산은 이번 신규 프로젝트 수주를 바탕으로 홍콩공항공사가 순차적으로 발주 예정인 홍콩 첵랍콕 공항 제 3활주로 신설, 제 2터미널 확장 등 후속공사 수주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품질과 안전관리 규정이 엄격한 홍콩 건설 시장에서 정부가 발주한 고난이도 공사를 수주했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삼성물산은 인천국제공항 탑승동 건물을 시공한 바 있다. 현재 몽골 울란바토르 신국제공항과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등 다수의 해외 공항공사에 참여하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