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독일에서 수출한 아우디·폭스바겐 차량 3000여대 중 상당수가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반송될 전망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독일에서 아우디와 폭스바겐 차량 3000여대를 싣고 출항한 선박들이 이달 중 잇따라 평택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들 선박은 환경부가 지난달 12일 아우디·폭스바겐의 79개 모델에 대한 인증취소 방침을 폭스바겐코리아에 공식 통보하기 전에 독일에서 출항했다.

차량에는 환경부가 인증 취소 방침을 밝힌 모델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폭스바겐코리아는 평택항에 도착하는 차량 중 인증취소가 확정되는 차량은 독일로 돌려보내고 판매가 허가된 모델만 통관 절차를 밟을 방침이다.

환경부는 이날 인증취소와 판매 정지 등 행정처분 내용을 발표할 계획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