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선후보가 공화당과 민주당의 후보 경선이 조작됐다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1일(현지시간) 오하이오 주 콜럼버스 유세에서 "우리 쪽(공화당) 경선도 조작됐다. 솔직히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만약 내가 아주 큰 차이로 경선에서 이기지 않았더라면…"이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민주당 경선에도 조작이 있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게 패배한 것도 조작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앞서 트럼프는 지난 30일 내달부터 세 번 열리는 대선후보 TV토론 가운데 두 번의 토론 시간이 미국프로풋볼(NFL) 경기 시간과 겹치는 것을 비판하기도 했다.

트럼프는 TV토론 일정이 NFL 경기와 겹치는 데는 국민의 시선을 분산시키려는 클린턴 후보 측의 의도가 깔렸다고 의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