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라이즌, 야후 인수 1주일만에 소프트웨어기업 플리트매틱스 2조6000억원에 사들여

입력 2016-08-02 06:11 수정 2016-08-02 06:11
미국 최대 이동통신 서비스를 운영하는 통신업체 버라이즌이 소프트웨어 업체인 플리트매틱스를 24억 달러(약 2조6600억원)에 인수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버라이즌은 플리트매틱스의 주식을 1주당 60달러에 매수할 예정이다. 이 같은 매수가는 플리트매틱스의 지난 달 29일 종가 42.96 달러에 비해 40% 높은 것이다.

아일랜드 더블린에 본부를 둔 플리트매틱스는 차량 위치 등을 추적하는 소프트웨어를 제조하는 기업으로 고객이 3만7000명을 확보하고 있다.

버라이즌은 지난 주 인터넷 포털 야후의 온라인 사업과 부동산 등 핵심사업 부문을 48억3000만달러(약 5조5000억원)에 인수하기로 한 데에 이어 1주일 만에 새로운 인수 소식을 발표한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