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중국이 관영 매체를 동원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 결정을 비판하는 '여론몰이'에 나서고 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1일 사설격인 '종성'(鐘聲)을 통해 "한국이 사드 배치에 동의한 것은 미국의 앞잡이를 주도적으로 자처하고 한반도를 새로운 모순의 소용돌이에 빠져들게 하는 것"이라며 "한국의 정책 결정자들은 본국의 장기적 이익과 민중의 이익에서 출발해 기본적으로 정신을 차리고 현실감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한국 정부 입장에서 사드 배치에 동의한 것은 호랑이를 키워 우환을 만들고 늑대를 집안에 끌어들이는 것과 같다"며 "잘못을 깨달아 고치지 않으면 불로 자신을 태우고 악과(惡果·나쁜 열매)를 스스로 먹는 결과가 초래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민일보 해외판도 이날 선딩리(沈丁立) 푸단(復旦)대 국제문제연구원 부원장의 칼럼을 통해 "사드 배치는 한국에 득보다 실을 많이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문은 "사드 배치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더 부추겨 한국을 더 큰 위협 속에 몰아넣고 중국과 러시아가 한반도 정책을 재검토하게 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경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