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호반건설이 1일 최승남 부사장을 울트라건설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호반건설의 울트라건설 인수가 지난 달 20일 서울지방법원으로부터 최종 확정됨에 따라 신임 대표이사 선임 및 인수기획단 파견 등 본격적인 인수 작업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신임 최승남 울트라건설 대표 내정자는 고려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우리은행 부행장과우리금융지주 부사장을 지냈다. 지난해부터 호반건설 부사장을 역임해 왔다. 호반건설 내에서 금호산업, 동부건설 등 굵직한 인수·합병(M&A) 업무를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내정자는 “울트라건설은 옛 유원건설 시절부터 관급공사와 터널, 도로 공사 등 토목사업에강점을 가진 관록 있는 기업"이라며 "호반건설의 건실한 재무구조와 결합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잇을 것"으로 전망했다.

호반건설은 2016년 시공능력평가에서 13위를 기록했다. 울트라건설은 2014년 법정관리 신청 이후 하락세가 반영돼 77위를 나타냈다. 울트라건설은 이번에 법원으로부터 인가된 변경회생계획안대로 채권 변제 및 주식발행절차가 마무리되면 이달말 법정관리가 최종 종결될 전망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