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박 대통령, 우병우 감싸면 국민이 용납 안해"

입력 2016-08-01 09:51 수정 2016-08-01 09:51

<한경DB>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우병우 수석의 허물이 이처럼 큰 데도 박근혜 대통령이 계속 감싸고 보호하면 국민이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1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우병우 종기'를 드러내지 않으면 박근혜 정부 온몸에 고름이 번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우 수석은 이미 정상적인 업무수행이 불가능한 사람"이라며 "법조계와 언론계에선 우 수석에 대해 형법상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배임, 직권남용혐의를 거론하고 농지법과 부동산실명제법, 공직자윤리법 위반도 있다고 해석한다"고 강조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검찰에 대해 "우 수석과 홍만표 변호사, 새누리당 녹취록 및 동영상 리베이트 등 혐의가 명백한 사건을 아예 수사하지 않거나 늑장 수사한다"면서 "야당에는 한없이 가혹한 면도칼을 연일 들이대고 여당에는 한없는 자비를 베풀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