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I, 세계 최초 실내 드론 비행장 한국서 문 연다

입력 2016-08-01 08:31 수정 2016-08-01 08:31
이달 중순 경기도 용인에 'DJI 아레나' 개장

사진=DJI 코리아 제공

세계 최대 민간 상업용 드론업체인 중국 DJI가 실내 드론 비행장인 'DJI 아레나'를 세계 최초로 국내에 개장한다.

DJI는 이달 중순 경기도 용인에 DJI 아레나의 문을 연다고 1일 밝혔다.
DJI 아레나는 세계 최초의 실내 드론 비행장으로 면적은 1395제곱미터(㎡·약 400평)에 달한다. 조명이 달린 조정식 서킷과 드론 이용자가 비행에 몰입할 수 있게 돕는 1인칭 시점의 액정표시장치(LCD) TV가 설치될 예정이다. 별도로 준비된 정비실에선 배터리를 충전하고 단순 파손을 수리할 수 있다.

DJI의 NPE (비행 초보자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 신청과 개인·단체 드론 비행 예약, 기업 행사 대관도 가능하다.

문태현 DJI 코리아 법인장은 "DJI 아레나는 항공 기술의 접근성을 높이려는 DJI의 노력 중 하나"라며 "비행 애호가들이 바람이나 호우 등 외부 환경에 방해받지 않고 실내 공간에서 비행을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DJI 아레나 참가 신청을 원하거나 추가 정보를 얻으려면 DJI 코리아 플래그십 스토어 공식 블로그(http://blog.naver.com/djikorea2006)를 방문하면 된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