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대선후보가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해킹이 러시아와의 관련성이 있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클린턴 후보는 31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현해 “러시아 정보기관이 민주당 전국위원회(DNC)를 해킹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폭로전문사이트 위키리크스가 지난 22일 DNC 지도부 인사 7명의 이메일 1만9252건 등을 웹사이트에 공개한 것과 관련된 해킹의 배후에 러시아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있어왔다.

그는 또 “러시아 정보기관이 DNC를 해킹해 많은 이메일이 유출되고, 도널드 트럼프가 많은 이메일이 공개되도록 했으며, 도널드 트럼프가 푸틴을 지지하려는 매우 걱정스러운 의지를 보여주고 있음을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클린턴은 ‘푸틴이 트럼프의 대선승리를 원한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는 명확히 답하지 않았지만 “해킹이 우리 선거와 민주주의에 대한 러시아의 개입이라는 심각한 이슈를 야기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22일 공개된 이메일에는 민주당 지도부가 클린턴에게 유리한 쪽으로 경선을 편파 진행했다는 의혹이 담겨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