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헌금' 박준영 의원 구속영장 다시 기각

입력 2016-08-02 00:25 수정 2016-08-02 00:25

지면 지면정보

2016-08-02A25면

국민의당 박준영 의원에 대해 수억원대 공천헌금을 받은 혐의로 검찰이 재청구한 구속영장이 1일 다시 기각됐다.

한정훈 서울남부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박 의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도주 우려가 없고 광범위한 수사로 증거를 확보했기 때문에 추가로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없다”며 검찰의 사전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그는 “박 의원에게 금품을 제공한 자가 실형을 선고받았으나 과정에서 박 의원이 직접 참여해 반대 심문을 하거나 유리한 증거를 제출할 기회를 보장받지 않았기 때문에 방어권을 보장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인선 기자 ind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