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만 초대 한빛은행장(현 우리은행)이 지난달 30일 74세로 별세했다. 지난달 25일 제주 중문골프장 건물 2층에서 내려오다가 넘어진 김 전 행장은 제주대병원에서 뇌출혈 증세로 치료를 받아왔다.

1964년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김 전 행장은 1966년 상업은행에서 사회에 첫발을 내디뎠고, 1997년 제5대 한미은행장을 맡아 경기은행 합병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이후 외환위기로 어려워진 상업은행과 한일은행이 1998년 7월 합병해 탄생한 한빛은행 초대 은행장을 2001년 3월까지 지냈다. 2008년 9월부터 제13대 공무원연금공단 이사장을 지내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작가인 김병인 씨와 변호사 김병규 씨 두 아들이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발인은 8월3일이며 장지는 경기 분당 메모리얼파크.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