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태평양지역 방어 의지"
미국 공군이 초음속 전략폭격기 B-1B ‘랜서(Lancer·사진)’를 이달 초 괌 기지에 전진 배치한다. 1일 미국 태평양공군사령부 웹사이트에 따르면 오는 6일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엘즈워스 공군기지에 있는 B-1B가 운용 병력 300여명과 함께 괌 앤더슨 공군 기지에 배치될 예정이다. 정확한 배치 대수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새로 배치되는 B-1B는 괌 기지에 있던 B-52를 대체한다. 사령부는 “B-1B를 괌 기지에 배치하는 것은 2006년 4월 이후 10년 만으로 인도·아시아태평양 지역에 대한 미국의 방어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B-1B는 미군이 B-52를 대체하기 위해 1960년대 개발 착수한 전략폭격기로, 실전 배치는 1980년대에 이뤄졌다. 사령부는 “(괌에 배치될) B-1B는 잠재적인 적에 대한 확장 억제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미국 공군이 본토에 있던 B-1B를 괌에 전진 배치하는 것은 북한에도 상당한 위협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