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배 수익"…가짜 중국전자화폐로 315억 챙겨

입력 2016-08-01 17:43 수정 2016-08-02 01:51

지면 지면정보

2016-08-02A25면

중국 국영은행에서 발행한 전자화폐에 투자하면 1만 배 수익을 올릴 수 있다며 5100여명에게 315억원을 받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과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등 혐의로 다단계 사기조직인 전자화폐 투자회사 회장 하모씨(53)와 사장 김모씨(57) 등 핵심 관계자 5명을 구속했다고 1일 발표했다. 또 그룹장과 전국 각 지역 센터장 등 공범 40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중국인 공범 2명을 지명수배했다.

경찰에 따르면 하씨 등은 2014년 12월부터 올 5월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전자화폐 ‘힉스코인’ 한국지부 격인 ‘(주)히그스베네’를 설립하고 전국에 힉스코인 판매센터 79곳을 열었다. 이들은 실체도 없는 가짜 중국 전자화폐인 힉스코인이 마치 중국 정부가 승인하고 중국 국영은행이 직접 발행한 정상적인 전자화폐인 것처럼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전국에서 5100여명을 상대로 314억8000만원을 가로챘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