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상반기 농수산물 수출 사상최대

입력 2016-08-01 17:25 수정 2016-08-02 01:49

지면 지면정보

2016-08-02A24면

작년보다 26%↑ 1억5천만달러
전라남도가 올해 상반기 사상 최대 지역 농수산식품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

1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올 들어 6월까지 지역 농수산식품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1억2100만달러)보다 25.6% 증가한 1억52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이 기간 우리나라 전체 농수산식품 수출 증가율 4%와 비교하면 월등히 높은 수치다.
전라남도의 상반기 농수산식품 수출은 2012년 1억3800만달러로 정점을 찍은 뒤 세계 경기 침체 여파로 2013년 1억3700만달러, 2014년 1억3500만달러 등으로 내리막길을 걷다 4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전라남도 농수산식품 수출이 회복세를 보인 것은 전남의 먹거리를 찾는 해외 수요 증가, 기업의 지속적인 제품 개발, 중국을 중심으로 한 전라남도의 꾸준한 해외 마케팅 활동에 힘입은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품목별로 김이 43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2500만달러)보다 72.0% 늘어난 것을 비롯해 전복 28.5%, 유자 13.1%, 파프리카가 5.5%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일본이 66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5000만달러)보다 32.0% 증가했고 중국 25.9%, 대만 35.8%, 베트남이 22.2% 늘었다. 미국은 배 수출 감소로 10.0% 줄었다.

무안=최성국 기자 sk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