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사이니지(상업용 디스플레이)를 시중에 처음으로 판매했다고 31일 밝혔다. 경기 부천시청이 이 제품을 처음으로 샀다. 부천시는 55인치 OLED 패널 10장을 둥글게 이어붙여 만든 ‘올레드 서클’을 시청 로비 천장에 설치했다.

LG전자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부천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 등 세계적인 영화제가 열리는 부천에 알맞은 조형물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