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성 경찰청장 내정자 "23년 전 음주운전…부끄럽다"

입력 2016-07-31 18:46 수정 2016-08-01 05:01

지면 지면정보

2016-08-01A25면

신임 경찰청장에 내정된 이철성 경찰청 차장(58·사진)이 23년 전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처벌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31일 경찰청에 따르면 이 차장은 강원지방경찰청에 근무하던 1993년 11월 음주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내 벌금 100만원의 처분을 받았다. 당시 이 차장은 휴무일 점심시간 소속 직원들과 술을 마신 뒤 개인차량을 운전하다 사고를 냈다.

이 차장은 “23년 전의 일이지만 경찰공무원으로서 음주운전을 한 행동을 매우 부끄럽게 생각한다”며 “부적절한 처신을 한 사실에 대해 거듭 사죄드리고 구체적인 사항은 인사청문회에서 밝히겠다”고 말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