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등 4~6개 부처 거론
박근혜 대통령(얼굴)이 1일 여름휴가를 마치고 업무에 복귀한다.

박 대통령이 올해도 ‘휴가 복귀 후 인사’를 할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집권 첫해인 2013년부터 매년 휴가에서 돌아온 직후에 청와대 비서진 또는 정부부처 장관을 일부 교체해왔다. 이번에는 휴가 전부터 박 대통령이 1년 반가량 남은 임기 말 국정 동력 확보 차원에서 8월 초 중폭 개각을 단행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31일 “박 대통령이 결심만 하면 개각은 언제든지 바로 할 수 있는 상황으로, 가능하다면 8월 첫째 주가 가장 좋은 타이밍”이라며 우병우 수석 논란과 무관하게 개각이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특별감찰 등을 통해 제기된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기 전까지는 당분간 우 수석을 계속 신임하겠다는 분위기인 만큼 야권의 사퇴 요구 공세에 흔들리지 않고 계획대로 개각 등 필요한 국정 운영을 뚝심 있게 할 것이라는 이야기다. 구체적인 대상과 후보자에 대한 박 대통령의 최종 결단만 내려지면 이르면 이번주 중에라도 개각이 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장관 인사청문회를 거쳐 정식 임명까지 최대 한 달이 걸린다는 점, 9월 정기국회 전까지 내각 구성을 마무리하고 국정감사를 준비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이번주가 개각의 적기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이미 후보군 인사검증 등 실무 차원의 준비작업이 거의 다 마무리된 상태라는 전언도 ‘개각 임박설’을 뒷받침한다. 개각 대상으로는 환경부 등 4~6개 부처가 거론된다.

또 박 대통령이 광복절을 앞두고 8·15 특별사면을 예고한 만큼 개각과 더불어 경제인과 정치인이 몇 명이나 사면 대상에 포함될 수 있을지도 휴가 복귀 뒤 정국의 관전포인트로 꼽힌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