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해·공군사관학교 입학 경쟁률…'사상 최고'

입력 2016-07-31 15:53 수정 2016-07-31 15:53
장교 양성기관인 육·해·공군사관학교의 입학 경쟁률이 사상 최고치로 치솟았다.

공군사관학교 관계자는 31일 "내년 초에 입학할 공군사관학교 69기 생도(정원 205명) 모집에 역대 최다 인원인 8005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사상 최고치인 39.0 대 1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공사 68기 경쟁률인 32.0 대 1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올해 공사의 여생도 모집(정원 20명)에는 1671명이 몰려 경쟁률이 83.6 대 1을 기록했다.

육군사관학교도 내년에 입학할 77기 생도 310명을 뽑는 데 9659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사상 최고치인 31.2 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 경쟁률인 22.0 대 1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육사 77기 여생도(정원 30명) 모집에는 2175명이 몰려 경쟁률이 72.5 대 1로 치솟았다.

해군사관학교의 경우 75기 생도 170명을 선발하는 데 5003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29.4 대 1에 달했다. 지난해 경쟁률(25.1 대 1)보다 높은 수준이지만, 사상 최고치는 아니다.

해사 여생도(정원 17명) 모집에는 1114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65.5 대 1을 기록했다.

간호장교 양성기관인 국군간호사관학교도 내년에 입학할 61기 85명을 모집하는 데 4394명이 몰려 경쟁률이 51.7 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 경쟁률(35.6 대 1)을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다.

육·해·공군사관학교와 간호사관학교는 지난 30일 1차 시험인 필기시험을 치렀다. 이후 면접, 체력검정, 신체검사 등을 거쳐 오는 10월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