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4곳은 올해 상반기 실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매출 상위 600대 기업(307개사 응답)을 대상으로 '2016년 경영환경 실적·전망 조사'를 진행한 결과 올해 상반기 경영실적이 연초 목표치에 미달한 기업이 41.7%인 것으로 집계됐다. 목표치를 상회했다는 기업은 25.7%였다.

응답 기업의 38.7%는 올해 연간 실적이 연초 목표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했으며 연초 목표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한 기업은 25.4%였다.

지난 5월 실시한 1분기 실적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실적이 목표치보다 낮았다고 응답한 기업은 9.6%포인트 늘었고 연간 전망이 목표보다 낮을 것이라는 기업도 11.1%포인트 증가한 셈이다.
브렉시트와 중국 경제둔화 등 부정적 대외여건으로 기업실적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는 게 전경련 측의 분석이다.

하반기 경영전략으로는 응답 기업의 56.0%가 구조조정, 비용 절감 등 경영 내실화 집중을 꼽았으며 금융·유동성 리스크 관리(15.0%), 시장점유율 확대 등 외형성장(14.7%), R&D투자 등 성장잠재력 확충(12.4%) 등 순이었다.

현재 국회에 발의된 기업 관련 법안 중 경영활동을 가장 위축시킬 우려가 있는 법안으로 67.0%가 법인세율 인상을 선택했다. 중소기업 적합업종 법제화(10.5%), 지배구조 개편(8.5%), 청년고용할당제(5.6%)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 기업의 41.0%는 하반기 중점 정책과제로 기업규제강화법안 최소화를 꼽았으며 전폭적인 규제개혁(20.8%), 신성장동력 등 유망산업 지원강화(16.3%) 등도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