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휴가 프로그램 계열사별로 확대

기아자동차가 지난해 운영한 하계 휴양소 전경.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8월 첫 째주 하계 휴가를 맞아 국내 휴가 프로그램을 계열사별로 특성에 맞게 확대했다.

그룹 계열사 및 협력업체 임직원 15만명이 가족과 함께 이용할 수 있도록 전국 하계 휴양소를 개장했다. 이번 주에 모두 15만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31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는 본격적인 휴가시즌에 맞춰 5종의 임직원 대상 국내 휴가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주요 관광지 상권과 연계해 임직원들이 회사에서 지급한 복지포인트를 전국 각지의 관광지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는 울산, 아산, 전주 등 국내공장 직원과 남양연구소, 국내영업본부, 서비스사업부 직원들을 대상으로 전국 6개 지역(속초, 양양, 태안 등)의 주요 휴양지에 휴양소를 운영한다.

기아차는 소하리 공장이 가평의 4개 오토 캠핑장을 직원들에게 개방하는 등 캠핑장, 리조트, 해수욕장 등 총 20여개의 휴양소를 마련했다.

현대·기아차는 고객에게 역대 최대 규모의 휴가용 시승차를 제공하는 등의 휴가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 29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4박5일간 국내여행 고객들을 위해 전국 29개 시승센터가 보유중인 400대의 차량을 제공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국내 관광 활성화와 내수진작을 위해 그룹 차원에서 국내 휴가 지원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 주요 계열사는 국내경기 및 전통시장 활성화 차원에서 8월 중 온누리 상품권을 구입할 예정이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