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1일)부터 국내 증권시장과 파생금융상품, 금시장의 거래시간이 30분 연장된다.

3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내달 1일부터 증권과 금 시장의 거래 마감 시간이 현행 오후 3시에서 오후 3시30분으로 연장된다.

개장시간 오전 9시는 유지된다.

반면 시간외시장의 매매거래시간은 30분 단축된다. 기존 오후 3시1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되던 시간외시장은 오후 3시40분부터 오후 6시까지로 변경되는 것이다.

거래시간 연장으로 종가 단일가 시간, 자기주식매매 신청서 제출 시간, 착오매매 정정시한, 서킷브레이커(CB) 발동시한, 당일 결제증권 결제시한 등은 30분씩 순연된다.
파생상품시장 마감 시간은 오후 3시 15분에서 3시 45분으로 늦춰진다. 다만 야간시장인 글로벌 연계시장(CME·Eurex)과 국채·통화선물의 최종거래일 도래 종목은 기존과 같이 운영한다.

증시 매매시간을 변경한 것은 지난 2000년 5월 점심시간(12~13시) 휴장을 폐지한 이후 16년만이다.

거래소 측은 "거래시간 연장이 국내 증시의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하고 투자자의 편의성이 향상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현재 국내 주식시장의 매매거래시간(오전 9시~오후3시)은 6시간으로 싱가포르(8시간)나 독일·영국(8시간30분) 등에 비해 2~3시간 짧은 수준이다.

거래소는 거래시간 연장으로 증시에서 3∼8%의 유동성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일평균 거래대금으로 환산하면 2600억∼6800억원의 증가가 예상된다는 게 거래소의 설명이다.

출처_유진투자증권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