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게임 '포켓몬 고(GO)' 사고 예방에 경찰이 나섰다

입력 2016-07-31 09:38 수정 2016-07-31 09:38

울산지방경찰청 트위터 캡처.

증강현실(AR) 모바일 게임 '포켓몬 고(GO)'와 관련해 경찰이 안전사고 예방에 나섰다.

울산지방경찰청은 안전사고 대비, 교통사고 예방, '몰카 범죄' 예방을 위한 1분 30초짜리 홍보영상을 만들었다고 31일 밝혔다.

하루 수천 명의 방문객이 '포켓몬 고(GO)' 게임을 즐기려 울산 울주군 간절곶을 찾으며 사고 위험이 높아지자 조취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영상에는 경찰관과 의경이 등장해 상황극을 통해 사고 위험을 강조한다. 게임하는 척하며 서 스마트폰 카메라로 다른 사람의 신체를 찍는 등 범죄 악용 가능성을 미리 알려 예방하자는 취지다.

울산지방경찰청 측은 게임 특성상 스마트폰을 계속 봐야하기 때문에 서로 충돌하거나 차도를 걷다가 사고를 당할 위험을 줄이고자 이 영상을 제작했다고 전했다.

해당 영상은 울산지방경찰청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