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자국생산 비율 44.8% '1위'…2위 도요타는?

입력 2016-07-31 09:27 수정 2016-07-31 09:27

LF쏘나타 1.7 디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세계 주요 완성차 업체 가운데 현대·기아차의 자국 생산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일본 자동차 연구기관인 포인(FOURIN)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2015년 한 해 동안 생산한 798만8479대 중 44.8%인 355만6862대를 국내 공장에서 만들었다.

이 같은 자국 생산비율은 글로벌 톱5 완성차 업체 중 가장 높은 수치다. 5개사 평균인 30.7%도 크게 웃돌았다.

현대·기아차에 이어 두 번째로 자국 생산비율이 높은 업체는 도요타로, 지난해 생산한 1028만8122대 중 403만4434를 일본에서 제조했다.

도요타의 자국 생산비율은 39.2%다.

독일 폭스바겐이 27.3%로 3위, 미국 GM이 22.1%로 4위, 르노닛산이 19.0%로 5위를 각각 차지했다.

기준을 톱10 업체까지 확장해도 현대·기아차의 자국 생산비율은 피아트크라이슬러(FCA)에 이어 2위로, 여전히 수위권이다.
2011년 피아트가 크라이슬러를 인수해 출범한 FCA는 지난해 52.9%의 자국 생산비율을 기록했다.

10위권 업체 중 가장 낮은 자국 생산비율을 기록한 업체는 혼다였다. 혼다는 지난해 자사의 글로벌 생산량 중 16.1%인 73만493대를 일본에서 만들었다.

일본 톱5 완성차 업체의 경우 모두 2014년에 비해 2015년에 자국 생산비율이 하락했다.

도요타는 40.1%에서 39.2%, 닛산은 18.9%에서 18.7%, 혼다는 21.4%에서 16.1%, 스즈키는 34.9%에서 30.8%, 마쓰다는 66.8%에서 61.6%로 각각 줄어든 것이다.

반면에 현대·기아차는 2014년 44.8%에 이어 2015년에도 같은 비율을 유지했다.

기아차 니로, 출처 : 기아차 홈페이지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