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대 혁신방안 발표…기업 현장 문제 푸는 이공학 연구팀 만든다

입력 2016-07-29 18:25 수정 2016-07-30 02:16

지면 지면정보

2016-07-30A5면

"4차 산업혁명 시대 대비 교과 개편 미흡" 지적도
공과대학 학생들이 기업 현장의 문제를 풀며 실무 감각을 익히는 ‘이공학연구팀’이 생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9일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85회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공대 학생의 현장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 내용을 담은 ‘2016년 공과대학 혁신 방안’을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정부가 공대 개혁에 나선 것은 공대 졸업생은 많지만 당장 산업현장에 투입할 수 있도록 교육된 인력이 많지 않다는 산업계 지적에 따른 것이다.
먼저 내년까지 공대 학부생을 대상으로 실전문제를 해결하는 일명 ‘X-코프스’ 연구팀 400개를 선정한다. 석·박사급 대학원생과 학부생 4~5명으로 구성된 연구팀이 기업이 해결하지 못하는 문제를 연구과제로 삼아 해결책을 제시하는 게 목표다. 연구 과정에서 학생들은 현장 경험을 쌓고 기업은 아이디어를 얻어 서로 ‘윈윈’할 수 있다는 게 정부 관계자 설명이다. 각 대학이 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차세대 공학 인재를 양성하는 프로그램도 신설된다. 서울 부산 대구 전주 등 6곳에 설립한 공학교육혁신거점센터에 기업 수요와 연계한 산·학·연 추진단도 운영한다.

이번 혁신 방안은 2014년 내놓은 1차 방안을 보완하고 신규 과제를 추가한 것이다. 당시 논문 중심의 교수평가제도를 바꾸고 산업 경험을 갖춘 교수 인력을 충원하기로 했지만 대학들이 체감할 변화를 이끌어내지는 못했다. 이번 혁신 방안에도 급변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대학 교육과정을 어떻게 바꿀지 근본적인 과제는 빼놓은 채 시범사업 중심의 대책만 담겨 곳곳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경우 서울대 교수는 “현장형 인재나 창업가도 필요하지만 창의적인 연구자가 나와야 한다”며 “졸업생 취업과 학생 진로, 대학 여건을 고려해 대학 스스로 교육 내용과 산학협력 방식을 정하는 모델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