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감독 최경주 "후배들 봤지?"

입력 2016-07-29 18:32 수정 2016-07-30 03:35

지면 지면정보

2016-07-30A29면

PGA챔피언십 1R 공동 9위
한국선수 8명 중 최고 성적
한국 남자골프 올림픽 코치인 최경주(46·SK텔레콤·사진)가 대표선수 후배들 앞에서 실력 발휘를 했다.
최경주는 29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스프링필드의 발터스롤GC(파70·7428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PGA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9위에 올랐다. 이 대회에 출전한 한국 선수 8명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이다. 이번 대회에는 다음달 11일부터 올림픽 골프 개인전에 참가하는 ‘코리안 듀오’ 안병훈(25·CJ)과 왕정훈(21)도 출전했다. 최경주는 이들 두 명의 대표선수를 코치 자격으로 뒷바라지할 예정이다.

이번 대회가 열린 코스는 전장이 긴 데다 더위까지 겹치면서 선수 대다수가 오버파를 치는 등 적응에 애를 먹었다. 156명의 출전 선수 중 1언더파 이상을 친 선수가 35명에 불과했다. 안병훈과 왕정훈도 각각 2오버파(81위)와 3오버파(107위)를 기록했다.

최경주는 노련하게 경기를 운영해 베테랑 면모를 과시했다. 전반엔 보기 2개, 버디 1개로 한 타를 잃었다. 그러나 후반에는 버디만 3개를 뽑아내며 ‘톱10’에 진입했다. 세계랭킹 1위 제이슨 데이(호주)와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미국 대표 리키 파울러, 브리티시오픈 챔피언 루이 우스트히즌(남아프리카공화국)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한 성적이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