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사진)는 29일 비대위원이던 이종걸 의원의 당권 도전에 대해 “본인이 출마하고 싶어서 출마했는데, 그 부분에 대해 뭐라고 하나”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 의원의 출마를 만류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만류는 뭐, 생각을 해보라고 그런 거지”라며 “(전화로) 나간다고 해서 알았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원래 무슨 선거든지 본인이 제일 잘 안다. 내가 선거에 나가면 될 수 있을지, 될 수 없을지…”라면서 “그것을 판단할 줄 알아야지. 정치인이 그 정도 판단을 못하면 정치가 잘 되지 않는다”고 ‘뼈 있는 지적’을 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