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7,5300 0.00%)은 구조조정 관련 비용을 실적에 반영하면서 지난 2분기에 2837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4분기와 올 1분기 영업흑자를 기록하다 다시 적자를 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조720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89.0% 증가했으나, 순이익은 2124억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이번에 기록한 적자는 인력 구조조정 등 일회성 단발 요인에 따른 것"이라며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2분기 순수 영업이익은 약 800억원, 영업이익률 2.9%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2분기 매출은 조업일수 증가의 영향으로 1분기 2조5301억원보다 1907억원(7.5%) 증가했다. 전년 동기 1조4395억원에 비해서 1조2813억원(89.0%)이 늘었다.
희망퇴직 위로금 등 인력 구조조정 관련 일회성 비용 약 2100억원이 2분기 실적에 반영됐다. 또 공정이 지연된 반잠수식시추설비(세미리그)에 대한 향후 발생 가능한 예상 손실도 선제적으로 실적에 반영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3분기부터는 자구계획 추진에 따른 효과로 분기당 500억원 수준의 비용이 절감돼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일부 해양프로젝트의 경우 발주처와 상당 규모의 추가 인센티브를 지급받기로 잠정 합의했다"면서 "이를 감안하면 하반기 이익 개선 규모는 더 증가될 수 있다"고 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