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인포테인먼트 기업 현대엠엔소프트는 무료 내비게이션 어플리케이션 ‘맵피’의 배터리 소모량을 낮추는 업데이트를 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절약모드’를 켜면 사용자가 맵피를 조작하지 않을 때 지도와 건물 등을 묘사하는 3차원 그래픽 성능을 제한해 배터리 사용량이 줄어든다. 또한 잔여 배터리양이 30% 이하로 떨어지면 저절로 절약모드로 전환되도록 했다.

현대엠엔소프트 관계자는 “이번 업데이트로 여름 휴가철 장거리 운전시 배터리 소모 문제로 겪는 불편함을 줄일 수 있도록 개선했다”라며 “설정메뉴 또한 직관적으로 바꿔 편의성을 높였다”고 말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