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여객기가 제주공항에 도착한 직후 바퀴가 터지는 사고가 발생해 활주로 일부가 한 때 폐쇄됐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29일 오전 일본 나리타공항을 출발해 오전 11시57분 제주에 도착한 대한항공 KE718편이 착륙 직후 앞 바퀴가 터졌다.
항공기 안에는 승객 147명이 탑승한 상태였다. 일본 승객은 75명, 한국승객 63명, 중국인 9명이다.

이 항공사는 "사고 항공기는 활주로를 벗어나거나 전도되지 않아 승객 중 부상자는 없었다"고 전했다. 항공사는 탑승객을 내리도록 해 사고 20여 분 만에 버스로 이동 조치했다.

사고 직후 항공기는 계류장으로 견인하는데 시간이 걸려 공항 측은 오후 1시14분까지 1시간17분 동안 활주로 일부를 폐쇄하고 사고를 수습했다. 현재 제주공항 활주로는 운영을 재개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항공기 앞 타이어는 활주로에 이물질이 있거나, 타이어 공기압이 높을 경우 발생할 수 있다"며 "현재 정확한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