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1,19010 +0.85%)은 로보어드바이저(로봇+자문 전문가) 시장 진출을 위해 관련업체인 쿼터백투자자문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발표했다.

두 회사는 앞으로 국내외 로보어드바이저 사업 모델 개발과 독립투자자문업(IFA)용 재무설계 플랫폼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SK증권은 이와 함께 고객이 모바일을 통해 최적화된 포트폴리오를 제안받고 투자할 수 있는 '모바일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