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억 뇌물' 진경준 구속…검사장 결국 해임

입력 2016-07-29 10:16 수정 2016-07-29 10:18
검찰이 넥슨으로부터 주식 등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된 진경준 검사장(49)을 해임하기로 29일 결정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본부장 정병하)는 감찰위원회 전체 회의 끝에 감찰위원 전원 일치로 해임 권고 의견을 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법무부에 진 검사장을 해임해달라고 징계를 청구했다.

대검 관계자는 "차관급인 검사장을 해임하기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