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 정비센터 직원들이 캠페인에 앞서 화이팅을 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 제공)

르노삼성자동차가 오는 10월31일까지 여름철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차량에 대해 수리비 지원과 무상견인 서비스 등 특별지원 캠페인을 진행한다.

르노삼성은 캠페인 기간 동안 보험수리를 받는 고객에게 자기부담금(면책금) 전액을 5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유상수리(비보험) 고객에게는 수리비(부품·공임 포함)를 최대 500만원 한도 내에서 30% 깎아준다. 보험사에서 보상하는 차량 가액을 초과하는 수리비에 대해선 이 회사의 '내차사랑 수리비지원' 프로그램을 통한 중복 할인이 가능하다.

이번 캠페인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무상견인 서비스 신청은 르노삼성 엔젤센터(080-300-3000)로 문의하면 된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