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22~25일 을지연습…北사이버테러 대비

입력 2016-07-29 09:13 수정 2016-07-29 09:13
국민안전처는 내달 22∼25일 국가비상사태에 대비하는 정부 차원의 훈련인 을지연습을 한다고 29일 밝혔다.

49회째인 이번 을지연습은 최근 북한이 여러차례 도발한 사이버테러와 GPS(인공위성위치정보) 전파 교란에 대응하는 실제훈련을 확대·강화하기로 했다.

사이버테러 훈련에는 전력·금융 등 민간 기반시설 기관도 참여한다. GPS 전파 교란 대비는 기존의 도상훈련에서 민간 어선과 항공기 등이 처음으로 참여하는 실제훈련으로 진행된다.

을지연습에는 시·군·구 이상 행정기관과 공공기관, 단체, 중점관리 지정업체 등 4천여 기관에서 48만여 명이 참여한다.

안전처는 올해 처음으로 외부 전문가로 평가단을 구성해 연습 평가를 강화하고 성과가 미흡한 기관은 재훈련을 하도록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