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지주회사 알파벳은 올해 2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3% 늘어난 49억 달러(5조5000억원)였다고 28일(현지시간)밝혔다.

분기 매출은 21% 늘어난 215억 달러(24조2000억원)였다. 이는 대부분의 분석가가 예상한 수준을 웃도는 실적이다.

이는 모바일 기기 광고와 비디오 콘텐츠 광고의 매출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모바일 광고의 클릭당 단가는 아직 데스크톱 광고의 클릭당 단가보다 낮지만 최근 빠른 속도로 이를 따라잡고 있다.
알파벳 자회사 구글의 광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5% 늘어난 191억4000만 달러(21조5000억원)였다.

사용자가 링크를 클릭할 때만 광고주가 광고료를 지불하는 '유료 클릭' 건수는 29% 증가했다.

다만 클릭당 광고료는 감소하는 추세가 지속됐다.

구글을 제외한 알파벳의 다른 사업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의 2.5배인 1억8500만 달러(2080억 원)였다.

이날 뉴욕 나스닥 마감 후 실적이 발표되자 이 회사 주가는 마감 후 거래에서 크게 뛰었다.

구글 보통주와 우선주는 이날 장중 각각 0.51%, 0.56% 뛴 데 이어 장 마감 1시간 3분 후에는 이날 종가보다 각각 6.42%, 5.01% 높은 가격에 거래됐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