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Fed, 추가 금리 인상 미뤄 … "단기 리스크 약해졌다" 연내 인상 가능성

입력 2016-07-28 06:32 수정 2016-07-28 06:35
미국 기준금리가 또 동결됐다. 미 중앙은행(Fed)은 27일 이틀간 진행한 올해 5번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치고 기준금리를 현재 연0.25%∼0.50%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Fed는 이날 성명에서 "미국 경제가 점점 활기를 띠고 있고 경제 전망과 관련해 단기 리스크들이 감소했다"며 이르면 9월, 늦어도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마켓워치는 "이런 언급은 대부분의 전문가들 예상보다 (금리인상) 조치의 가능성에 대해 강한 시사"라고 풀이했다. 하지만 Fed는 정확히 언제 기준금리를 올릴지를 시사하지 않았다.

올해 추가 FOMC 회의는 9월, 11월, 12월 3차례 남아있다. 11월 회의는 미국 대선(11월 8일) 일주일 전이라 금리 인상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전망이 많다. 결국 금리 인상은 9월 또는 12월, 1차례 또는 2차례 가능하다.
재닛 옐런 중앙은행 의장의 다음 달 26일 연설에 관심이 모아진다. 일부 이코노미스트들은 금리 인상이 다음 회의가 열리는 9월에 단행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고용 상황이 6월처럼 호조를 보이고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따른 세계경제의 불안이 안정된다는 전제에서다.

Fed는 이날 성명에서 미국 고용시장이 지난 5월 소폭 개선에 그친 데 이어 지난달 강세를 보였다는 점을 들어 "고용시장이 강화되고 있고, 경제활동이 완만한 속도로 팽창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6월 비농업부문 신규고용 증가는 예상을 크게 웃도는 28만 7000개로 발표돼 미국 내 고용부진 우려가 줄었다.

그러나 경기둔화를 막기위해서는 여전히 글로벌 경제의 위협요인들과 금융 상황, 물가지수 등을 여전히 감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기업 투자활동은 여전히 취약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Fed의 주요 물가지표인 핵심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의 전년 대비 증가율은 지난 1월과 2월 1.7%를 기록한 뒤 3월부터 1.6%에 머물러왔다. 물가 목표치인 2%를 밑도는 수준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