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장애인 학살극 범인, "히틀러 사상이 내게 강림했다" 주장

입력 2016-07-28 22:59 수정 2016-07-28 23:37
일본 장애인 시설을 공격해 19명을 죽이고 26명을 다치게 한 우에마쓰 사토시(26)가 5개월 전 히틀러의 사상이 자신에게 강림했다는 식의 주장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28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우에마쓰는 자신이 공격한 사가미하라시의 지적장애인 보호시설에 근무하다가 강제입원을 당하기 직전인 지난 2월19일 시청 직원과 면담하면서 “전 세계에 8억명 이상의 장애인이 있다”며 “그들의 생활에 쓰는 예산을 다른 부문에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강제 입원된 뒤 2월20일 “아돌프 히틀러의 사상이 2주 전 강림했다”고 말했다. 히틀러는 게르만 민족의 우월성을 믿으며 다른 인종 및 장애인을 학살했다. 그는 자신이 비밀 결사체로 알려진 프리메이슨의 신자라고도 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우에마쓰는 강제 입원된 뒤 실시한 검사에서 대마 양성반응이 나왔다. 대마 정신병, 망상성 장애 등의 진단을 받았으나 3월2일 퇴원했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