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휴가중 울산 '깜짝 방문'

입력 2016-07-29 02:51 수정 2016-07-29 02:51

지면 지면정보

2016-07-29A10면

태화강 십리대숲·신정시장 찾아
"지역 경제 활성화 지원 위한 것"

< “장사 잘 되세요?” > 휴가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울산시 남구에 있는 신정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얘기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여름휴가를 보내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울산을 방문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울산의 대표적 관광지인 태화강 십리대숲과 대왕암 공원을 둘러보며 현장에서 시민들과 만났다. 이어 울산 지역 전통시장인 신정시장을 찾아 점심 식사로 돼지국밥을 먹은 뒤 서울로 돌아왔다.

태화강 십리대숲은 박 대통령이 지난 4일 여름 휴가지로 추천한 곳 중 하나다. 박 대통령은 당시 국무회의에서 “최근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들이 있는데 올해 휴가 기간에 많은 국민이 이 지역들을 방문하면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큰 힘이 될 수 있다”며 “관계 부처는 거제 해금강과 울산 십리대숲을 비롯해 다양한 먹거리와 볼거리, 즐길거리가 있는 특색 있고 매력적인 관광 휴양지를 적극 발굴해서 알리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여름휴가 중 지방을 찾은 것은 2013년 이후 3년 만이다. 당시 박 대통령은 영애 시절 박정희 전 대통령을 비롯한 가족과 휴가를 보낸 저도를 1박2일 일정으로 찾았다. 그러나 2014년에는 세월호 참사, 지난해에는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등을 이유로 청와대에서 휴식을 취했다. 지난 25일부터 휴가를 시작한 박 대통령은 올해도 관저에서 휴가를 보낼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휴가 전에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한국 배치 결정에 따라 대내외적 갈등이 확산되고 우병우 민정수석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는 등 국내외 상황이 복잡하게 전개됐기 때문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울산 방문에 대해 “많은 국민이 국내 휴가를 통해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을 찾아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