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순 SKT 미래기술원장
한국의 인공지능(AI) 수준이 세계 최고 수준보다 3년가량 뒤처져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박명순 SK텔레콤 미래기술원장(사진)은 28일 강원 평창에서 열린 ‘전국경제인연합회 CEO 하계포럼’ 기자간담회에서 “AI는 2020년에는 사람들이 피부로 변화를 느낄 정도로 발전할 것”이라며 이 같은 지적을 내놨다. 박 원장은 “2025년에는 AI 발달로 사람들이 산업 혁명에 버금가는 변화를 경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SK텔레콤에서 AI 관련 연구개발(R&D)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박 원장은 한국이 AI 기술을 발전시키기 위해선 과감한 규제완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의 AI 수준은 세계 최고에 비해 약 3년 뒤처져 있으며 하드웨어, 알고리즘, 빅데이터 기술 가운데 빅데이터부문이 특히 취약하다”고 설명했다. 박 원장은 이어 “빅데이터가 발달하려면 정보 수집이 중요한데 한국은 제도적으로 규제가 많은 상황”이라고 했다.

박 원장은 AI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한국 사회에 과도하게 퍼져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산업 혁명과 인터넷 혁명을 거치면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다양하게 생겼듯이 AI 혁명도 비슷한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오전 세션에선 강성욱 GE코리아 총괄사장이 ‘디지털 산업기반을 향한 제너럴일렉트릭(GE)의 변신’이란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강 사장은 “GE는 최근 디지털 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금융 등 핵심 사업 분야를 정리하는 등 뼈를 깎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평창=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