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협상, 고집센 두 남자가 이끈다

입력 2016-07-28 17:43 수정 2016-07-29 02:39

지면 지면정보

2016-07-29A13면

EU 대표 미셸 바르니에
금융규제 강조한 강경론자

영국 대표 데이비드 데이비스
반EU 성향의 원칙주의 장관
유럽연합(EU)이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EU 탈퇴) 협상대표로 영국식 자본주의를 반대하고 금융규제를 강조한 미셸 바르니에 전 EU 집행위원을 임명했다.

영국은 브렉시트 장관으로 반(反)EU 성향의 데이비드 데이비스 하원의원을 기용해 ‘강대강’ 협상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27일(현지시간) “바르니에가 도전적인 책무를 받아들여 매우 기쁘다”며 “영국과 새로운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바르니에는 프랑스 외무장관과 농업장관을 지냈고 2010~2014년 EU 집행위에서 내부시장 및 서비스담당 집행위원을 맡았다.

EU 중심주의자인 바르니에는 영국이 통합을 추구하는 EU의 가치와 거리가 있다며 여러 차례 비판했다. 금융산업 규제를 주장해온 까닭에 영국 금융중심지 시티 오브 런던의 골칫거리로도 불린다. 그는 제2의 글로벌 금융위기를 막겠다며 스스로를 ‘규제의 샘물’이라고 칭하기까지 했다.

데이비스 장관은 EU의 획일주의를 반대해 EU에서 ‘미스터 노(NO)’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는 20년 전 유럽장관 시절, 프랑스 유럽장관이던 바르니에와 자주 설전을 벌였다. 파이낸셜타임스는 “강경파로 분류되는 두 사람이 ‘브렉시트 외나무다리’에서 전투를 벌이게 됐다”고 평가했다.

데이비스 장관은 영국이 EU 단일시장에 관세 없이 접근하면서도 이민은 제한하기를 바라고 있다. 바르니에 대표는 영국의 주장을 욕심으로 평가하고 있어 협상 과정이 순탄치 않을 것이란 전망이 많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